청사포 모카사진관.

제주도에 모카카페? 가 있었던 기억이 난다. 노란 건물에 귀여운 외관이었던 것 같은데, 나는 그 카페가 장사가 잘 안되어 문을 닫은 줄 알았는데, 그런건 아니었나 보다. 서울에서도 다른 테마로 했었고, 지금은 부산에서 모카사진관이라는 간판을 가지고 영업중이다. 지금은 무료로 커피를 마실 수 있고, 커피를 시키면 과자도 함께 준다.

모카사진관에 도착하는 순간 사람이 너무 많았다. 물론 나올 땐 더~ 많았다. 다행히 우리가 좋은 시간 때 간거구나 싶었다. 줄도 섰었는데, 얼마 지나지 않아 입장이 가능했고, 건물 안에 들어선 순간 자리도 바로 생겼다. 나이스!


손님들이 많아서 사진 대충..

우리 부부는 사진을 참 좋아한다. 연애시절에 함께 필카를 들였었는데, 나는 그 당시 사진 찍는데엔 관심이 없었는데, 결국은 뒤늦게 관심이 많다. 건물 안에 각종 필름카메라와 다 쓴 필름 매거진이 있다.




필름을 또 오래 손놓았다. 이번 현충일엔 필름을 들고 나가야지. 언제나 찍던 같은 풍경이겠지만, 필름으로 담는 건 또 특별하다.

남편이 담은 사진.

한 쪽 벽엔 사진들이 붙어있다. 귀여운 그림도 붙어있길래 찍어봤다.

몇몇 손님들이 인증사진을 찍던 곳.

카페에 들어가기 전 주차를 하고 주차한 곳 근처에 하얀등대가 있었다. 아이들은 역시 등대가 좋다. 물론 바다도 좋다.


낚시가 하고싶다는 아들. 몇몇 낚시하던 분들이 계셨다. 친정아빠가 낚시를 자주 나가시는데, 친정에 가게되면 한번은 낚시하러 따라 나서야겠다.